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내 밥상 위의 자산어보

저자 한창훈은 1963년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에서 태어나면서 바다와 떨어질 수 없는 인생이 시작되었다.
세상은 몇 이랑의 밭과 그것과 비슷한 수의 어선, 그리고 끝없는 바다로만 되어 있다고 생각했다.
일곱 살에 낚시를 시작하고 아홉 살엔 해녀였던 외할머니에게서 잠수하는 법을 배웠다.
이런 저런 일을 하며 젊은 시절을 보냈고, 그 뒤로는 한국작가회의 관련 일을 하고 대학에서 소설창작 강의를 하기도 했다.
바다를 배경으로 한 변방의 삶을 주로 써왔다.

먼바다에 대한 갈증을 풀기 위해 대양 항해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동료 작가들과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을 타고 \'부산-두바이\' \'홍콩-로테르담\' 두 번의 대양 항해를 했고
2013년에는 아라온호를 타고 북극해를 다녀왔다.

8년 전 고향으로 돌아와 원고 쓰고, 이웃과 뒤섞이고, 낚시와 채집을 하며 지내고 있다.
대산창작기금, 한겨레문학상, 제비꽃서민소설상, 허균문학작가상, 요산문학상을 받았다.

소설집 <바다가 아름다운 이유> <청춘가를 불러요> <그 남자의 연애사>,
장편소설 <홍합> <나는 세상 끝을 산다> <꽃의 나라>,
산문집 <한창훈의 향연> <내 밥상 위의 자산어보> <내 술상 위의 자산어보> 등을 썼다.
어린이 책으로는 <검은섬의 전설> <제주선비 구사일생 표류기>가 있다.

KMCRIC은 출판사와 저자의 게재 허락을 받아 <내 밥상 위의 자산어보> 중에서 생선과 해조류 편 일부를 연재합니다.
지면을 빌어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바다의 생명 기운과 맛이 독자 여러분께 듬뿍 전해지길 빕니다.

한창훈
한창훈

우리가 식탁에서 그저 식재료로만 여겼던 온갖 갯것들이 <내 밥상위의 자산어보> 칼럼을 통해 저마다의 생명력을 얻어 고유한 이력과 맛들을 뿜어냅니다. 육지사람은 잘 모르는 생선과 해조류의 효능을 소개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21. 삼치, 아홉 가지 중에 가장 먼저 손 가는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10-08

삼치도 회로 먹는다. 아니, 회부터 먹는다. 기름지고 부드러워 치아 없는 노인들에게도 좋다. 씹을 것도 없이 녹는데 고소하기 그지없다. 비린 것을 싫어하는 이들도 이것만큼은 맛있어한다. ‘쇠고기보다 삼치 맛’이라는 말이 그냥 생긴 게 아니다. 뱃살이 가장 맛있고 그다음...

#20. 숭어, 고관대작 부럽지 않은 서민의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9-21

생선에 대한 영양 분석을 보면 보통은 서너 줄이지만 숭어는 거의 한 페이지다. 좋다는 것은 모두 들어 있다고 봐도 된다. 회는 달고 찰지며 살짝 데친 껍질은 고소하고 쫄깃쫄깃하다. 숭어 껍질에 밥 싸먹다가 논까지 팔아먹었다는 말이 있으니 정말 그런 사람 한둘 없지도 않...

#19. 농어, 나 먹었다. 자랑하는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9-10

농어가 물면 피곤한 줄도 모른다. 낚시의 두 가지 인간은 이 경우에도 통한다. 안 물면 지루하고 심심하고 맥이 풀린다. 하루종일 낚시터에 빈손으로 앉아 있는 사람은 누가 싸움을 걸어도 이길 수 있다. 하지만 고기가 물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소생을 한다. 눈빛이 서고 목...

#18. 고등어, 가장 놀라는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8-20

예전에는 “고등어를 어떻게 회로 먹어요?”라고 주로 반응했다. 살아서도 썩는다는 말을 듣기 때문이다. 요즘은 제주도 직송 고등어회가 왕왕 텔레비전에 나온다. 그래서‘아직 한 번도 못 먹어봤다’는 대답이 대부분이다. 들어보니, 역시나 비싸다. 하긴 비행기 타고 간 게 값...

#17. 고등어, 뻔히 아는 것에 되치기 당하는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8-10

동태 멸치 따위와 더불어, 고등어의 미덕은 방방곡곡 어디나 있다는 것이다. 소태처럼 쓴맛이 돌 정도로 간을 해놓아도 훌륭한 반찬이 되는 탓에 만만하기도 하다. 그래서 그런지 고등어에 대해서는 다 안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안동 사는 안상학 시인은 간고등어가 안동댐에서 난...

#16. 병어, 맨 처음으로 돌아오는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7-20

항구 포장마차의 매력은 선어회가 있다는 것이다. 선어회는 신선한 생선을 가지고 만드는 회이다. 대신 활어회는 없다. 활어회는 의심 많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만들었다고 한다. 주인을 믿을 수가 없어, 살아 있는 놈을 눈앞에서 잡아야 직성이 풀리는 것이다. 하지만 회는 여덟...

#15. 갈치, 내가 왜 육지로 시집왔을까 탄식하는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7-10

여름은 갈치 시즌이다. 밤마다 갈치배 집어등 불빛이 수평선에 환하다. 바다 한가운데 도시가 하나 들어선 것 같다. 섬의 활기는 겨울에는 삼치, 여름에는 갈치에게서 온다. 하지만 두 가지를 비교하면 여름 갈치철이 훨씬 볼만하다. 상어, 장어, 가오리, 복어, 한치, 요즘...

#14. 우럭, 세 식구 머리 맞대고 꼬리뼈까지 쭉쭉 빨아먹는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6-22

우럭은 흔한 어종에 속한다. 낚시 좀 다닌 사람은 여러 마리 낚아보았을 것이다. 서남해안에서는 선상 우럭 낚시가 있다. 낚싯배로 침선 沈船이나 어초 포인트를 찾아가는 것이다. 하지만 이거, 돈 제법 든다. 낚시 자체는 어려울 것 없는데 몇 시간씩 배 타는 것이 일이다....

#13. 고둥, 철수와 영희의 소꿉놀이 같은 맛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6-10

살아 있는 것은 최소한 한 가지씩 재주가 있기 마련인데 이 녀석이 만들어내는 동그란 무늬는 리본체조 선수들도 따라갈 수가 없다. 꼬리 부분에 노란 살이 있다면 그게 생식소이다. 기름기가 많아 변비중인 사람에게 좋다. 반대로 배탈중인 사람은 피한다. ...

#12. 홍합, 해녀와 홍합따기
  • 글쓴이: 한창훈
  • 등록일 : 2015-05-20

너무 오래 끓이지 않는다. 입이 벌어지고 알이 동그랗게 보이면 먹는다. 특히 칼이나 껍데기로 관자(껍데기와 살이 서로 연결되어 있는 꼭지)까지 도려내어 먹는다. 씹는 맛이 좋다. 운좋으면 진주도 나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