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명호 원장의 애무하면 낫는다

우리의 삶과 건강은 사회생활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21세기에도 한국 여자 남자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달프고 아픕니다.
설움도 많고 고생도 막심하지요.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나 속은 화가 끓어 병이 깊죠.

한의사로 건강교육가로 저는, 그들에게 우리 몸이 얼마나 훌륭하고 소중한지를 알려주면,
건강이 달라지고 가족과 인간관계가 두루 좋아져서 인생이 환해지더라고요.

우리는 어여쁘고 귀한 생명의 꽃!
사랑을 주고받으려 태어났으니 칭찬과 애무가 필요합니다.
우주 귀퉁이, 지구별에서 여자와 남자가 열렬히 힘쓸 일은 사랑뿐이지 않은가요.
[학력]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수료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정책 최고관리자 과정 수료
미국 하버드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정책 최고관리자 과정 수료

[경력]
이유명호 한의원 원장
21세기 여성포럼 공동대표 역임
서울여한의사회장 역임

[방송]
KBS 생생 건강테크 명의 특강 / 아침마당 목요특강/ 세상의 아침/ 감성매거진 / 이홍렬 박주미의 여유만만 /명사의 책읽기
MBC 명의열전/ 임성훈과 함께/ 일요일 일요일 밤에
SBS 행복 찾기 특강/ 오픈 스튜디오 여성건강
EBS 여성특강 및 삼색토크

[저서]
2014 안녕 나의 자궁
2011 몸 태곳적부터의 이모티콘
2010 머리가 좋아지는 아이 밥상의 모든 것
2007 뇌력충전-우리 아이 뇌 힘 키우기
2007 몸을 살리는 다이어트 여행
2004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자궁

http://www.yakchobat.com

이유명호
이유명호

21세기에도 한국 여자 남자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달프고 아픕니다. 그들에게 우리의 몸이 얼마나 훌륭하고 소중한지를 알려주면, 건강이 달라지고 가족과 인간관계가 두루 좋아져서 인생이 환해지더라고요. 우리는 어여쁘고 귀한 생명의 꽃! 사랑을 주고받으려 태어났으니 칭찬과 애무가 필요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37. 중노동에 시달리는 턱관절 이야기

 

LU37 Main.jpg



이 악물고 힘주다 보니


대기업 전자회사에서 품질검사를 맡은 여성근로자 은주 씨. 턱 때문에 고생한 지 어언 십여 년이니 강산도 변할 세월이다. 몇 년 전에 6kg 무게의 큰 액자만한 TV 화면을 하루에 200-300개씩 들었다 놓았다 했다고 한다. 끙~하고 무거운 것을 들어 작업대에 올려놓고 내리느라 어깨, 목으로 연결된 턱까지 엄청난 힘이 들게 되었다.


“TV에서 보니까 기계가 다 자동으로 돌아가던데 그걸 사람 힘으로 한단 말이에요?” 


“그땐 구식 라인이라서요, 다 직접 했어요. 그 정도면 약과에요. 수출 날짜에 대느라고 12시간씩 연장 작업을 몇 개월씩 계속하면서 밥도 제때 먹기가 힘들었어요.”


8시간 근로기준법은 있으나 수출 물량 대랴 바쁘게 몰아치면 12시간으로 교대근무에 몇 달씩 들어가서 별 보고 출근해서 달 보고 퇴근, 햇빛도 못 보고 지내는 게 다반사하는 얘기다. 나중에 양치질하다가 뱉어보니 치아 모서리가 떨어져 나갔더란다. 덩달아 볼이 얼얼하고 턱이 부어 벌려지지 않아서 치과에 가서야 턱관절 염증임을 알게 되었다. 염증치료와 물리치료도 하고 심지어는 추천해주는 몇십만 원 짜리 보톡스까지 4번이나 맞다 보니 몇백만 원이 훌쩍 들었지만 낫기는 역부족이었다.


무거운 것을 들 때는 허리도 순간적으로 엄청난 힘이 들지만 팔 어깨에서 목 그리고 턱의 교근까지 꽉 깨물고 힘을 주게 된다. 화장실에서 큰 볼일을 보면서 ‘끙끙’ 거릴 때, 아기 낳느라 아랫배에 힘을 줄 때도 마찬가지. 야구선수가 스트라이크를 할 때, 강속구를 날릴 때, 골퍼가 장타를 날릴 때, ‘읍’하면서 역시 턱과 교근에 어마무시한 힘이 들어간다. 씹는 것만 해도 하루에 2,000번 이상이므로 저작근들이 피로를 느끼고 유난히 무거운 인간의 머리 자체만 지고 있는 것도 목과 어깨 승모근에 부담이 된다. 여기에 하루 1,000kg 이상의 무거운 제품을 ‘들었다 놨다’ 과중한 노동과 야근으로 근육 피로를 풀어 줄 새가 전혀 없었으니 어찌 고장이 나지 않으랴.


참을 수 없는 괴로움으로~


어느 날 갑자기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일하다 말고 회사를 뛰쳐나와 기차를 탔단다. 내가 여성건강에 대해서 쓴 책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자궁>을 읽었다는 이유로 서울 지리도 모르면서 무작정 상경한 것이다. 


첫 만남. 빨간 목도리를 두르고 아는 사람을 만난 것처럼 웃으며 나타난 그녀는 겉으론 멀쩡하게 아파 보이지도 않았다. 입을 벌려보니 턱에선 ‘딸깍’하고 소리가 나고 경추 통증과 어깨 경결이 심하다.


“뒷목이 아프고 어깨는 돌덩이에요. 전신에 머리카락 손발톱 코털 빼곤 안 아픈 곳이 없어요.” 


목을 만지는 족족 경추가 다 아프다고 하고 머리 꼭대기 백회혈은 부어서 눌러보니 ‘아얏’하고 소리를 지른다. 말하는 도중 이상한 ‘캑캑’ 소리를 내서 감기냐고 물었더니 손사래를 친다.


“이거요. 맨날 감기인 줄 알고 내과 이비인후과 다니다 낫질 않아 포기했고요. 이렇게 면수건을 목에 두르고 다녀요. 밥만 먹으면 ‘꺼어컥’ 질식할 것 같아 아예 점심을 거르니 어지럽고요. 가슴 속에서 뭔가 열불이 화악~하고 치미는 것 같아요.”하며 봇물이 터지듯 좔좔좔 아픈 증상을 얘기하며 주먹을 가슴에 대고 치밀어 오르는 모양을 한다.


퉁퉁 부은 얼굴에 그동안 받은 진단명만 위염, 역류성 식도염, 인후염, 기관지염으로 가슴이 뽀개지는 느낌에 어깨 결림과 뭉침, 숨찬 증상까지 난리도 아니다. 월경불순에 통증은 말로 다 못하고 출혈량도 너무 많아서 홍수 같단다. 평소에도 아랫배가 너무 차가워서 밤마다 찜질팩을 해도 잠들기가 힘들다. 이것은 전형적인 ‘상열하냉증’으로 순환이 막혀 ‘痛’한 증상이 나타난 것!


몸속에 혈액순환과 수분 대사가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잘 흘러야 하는데 군데군데 웅덩이가 고이듯 정체와 노폐물 축적이 일어나니 ‘수승화강’이 이뤄지지 못해 신진대사가 나빠져 신경계, 면역계, 소화계, 근육계 몽땅 못 살겠다고 난리를 치는 것이다.


그래서 면 스카프 목에 두르고 쉬는 날이면 비몽사몽한 몸을 이끌고 성지순례하듯 내과, 정형외과, 이비인후과, 치과 등 병원 투어를 다녔다.


나라고 이 모든 숙제를 한 번에 ‘얍!’하고 풀어 줄 묘책이 있겠는가. 엉킨 실 뭉치는 어디선가 실마리를 찾아서 풀면 솔솔 풀리게 된다. 제일 빨리 맺힌 것을 풀어주는 방법은 고속도로 같은 경락에 침을 놓는 일이다. 딱딱한 거북선 갑판에 못을 박듯이 침을 무섭게 놓으면 아프다. 난 아파서 치료받으러 온 환자에게 더 아프게 놓는 침... 싫어한다. 미세하고 향기로운 아로마 침을 족태양방광경에 넉넉하게(?) 꽂았다. 임상적으로 턱에만 국소적으로 집중하지 말고 턱까지 연결된 안면 근육과 경추 어깨 전신으로 넓게 피로회복을 시키면 효과적으로 치료가 잘 되는 것을 자주 경험하였다.


치료 처방으로는 열, 습담, 식적, 한랭, 담음 다섯 가지를 풀어주는 <오적산>에 <행기향소산>을 합방하여 전신순환을 촉진시키고 근육 피로를 풀어주었다.



LU37 01.jpg


여성근로자들의 3대 질병


여기서 잠깐! 여성근로자들이 가지고 있는 병들을 알아보자. 

거의 모두 3대 기본 증상인 월경불순/소화장애/변비를 훈장처럼 달고 산다.


기계에만 신경 쓰느라고 어두운 조명에 12시간 교대 조로 시끄러운 기계설비 소음에 휩싸여 시원한 바람과 맑은 공기를 맡아본 지 오래, 햇살이 그립기만 하다. 정해진 밥시간도 일에 밀려 ‘후다닥’ 쓸어 넣는다. 그마저 밥때를 놓치면 소화불량과 위장병은 기본으로 달고 산다. 밥을 먹자마자 일을 시작하니 얹혀서 ‘꺽꺽’거리니 어떤 날은 아예 종일 굶고 일을 하기도 한다. 그러면 밤에 야식 폭식으로 이어지니 아침엔 몸이 퉁퉁 붓고 악순환이 거듭된다. 라인으로 줄줄이 떨어지는 일거리를 팽개치고 화장실 또한 편히 들락거릴 수 없으므로 차는 고사하고 물도 안마시니 변비에 소변불통이 올 수밖에. 하루 종일 서거나 앉아서 똑같은 작업만 반복하느라 두통, 어지럼증, 목 어깨 허리 근육통에 하지부종은 당연지사로 그러려니 여긴다. 일하다 유산으로 출혈하는 동료도 가끔 있지만 그래도 처우 개선에 대해선 말도 못한다. 겨우 30대인데 벌써 나이 들었다고 잘릴까 봐 눈치를 봐야 한단다. 월급 제때 준다고 감지덕지하며 작업량이 늘어나도 찍소리도 못한다. 아무리 월급 받고 하는 일이라도 휴식과 식사 시간은 보장하는 것이 기업양심 아닌가. 


한 달 뒤에 또 웃으며 호두과자까지 사 들고 나타난 은주 씨.

매달 생리 홍수는? 월경통은? 소화랑 꺽꺽거리는 증상은? 어지럼증? 어깨결림? 배 차가움? 숨 못 쉬는 것, 목 졸리는 느낌은? 차트를 보며 하나하나 증상들을 짚어 나가니 생각보다 많은 증상들이 호전되었다. 추카추카!


“생리 홍수... 이거 너무 만족해요. 잠도 잘 자구요, 어깨 돌댕이도 부드러워요.”
“응. 나는 출혈량이 조절되고 통증이 순조로운 것을 <평화로운 월경>이라고 불러요.”
목과 어깨 골반까지 치료해준 뒤 턱에 오링테스트를 해보니 놀랍게도 달라졌다.


이제부턴 스스로 하는 ‘턱 마사지법’을 가르칠 차례.
수염 난 사람만 턱을 쓰다듬으라는 법 없다. 아픈 곳을 살살 애무하면 자알 될 턱이 있다~~


“자기 손가락 입에 넣는 것은 안 더럽지. ^^ 침도 본인꺼니까. 어금니 뒤쪽으로 둘째손가락을 깊숙이 넣어서 볼 쪽으로 만져보면 쓰라리거나 아픈 곳이 있을 거야. 거길 부드럽게 마사지해줘. 겉에서 하는 어떤 치료보다 이게 최고야. 평소에 턱 애무해주면 잘 아프지도 않아. 하하하.”



© 이유명호 원장의 애무하면 낫는다